시대드론교육원

국가자격증 정보

도전하십시오. 이제 시대드론교육원에서 도와드리겠습니다.

관련법규 및 정책

홈 > 국가자격증 정보 > 관련법규 및 정책

수소경제·자율차·드론 등 7대 혁신기술 활성화
작성일
2019-03-08
수소 대중교통과 수소도시를 양대 플랫폼으로 수소경제 생태계를 완성한다. 대중교통을 수소차로 전환해 수소차를 조기 양산하고 친환경 교통체계로 전환한다는 취지다.

또 자율차 상용화에 대비해 스마트인프라를 구축하고, 시범사업 등을 통해 축적된 드론 운영 노하우를 일상생활에서 상용화하기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7일 발표한 업무계획을 통해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이 될 7대 혁신기술을 선정하고 이를 중점적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을 밝혔다.

정부가 제시한 7대 혁신기술은 수소경제, 스마트시티, 드론, 자율차, 스마트건설, 제로에너지건축(ZEB), 데이터경제 등이다.

국토부는 수소경제 생태계를 확산시키기 위해 수소 시내버스를 올해 서울·부산 등에서 35대 운행하는 것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2천대로 늘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주요 교통축에 수소버스 충전·정비 기반시설을 갖춘 복합환승센터를 구축하고, 고속도로 휴게소와 지역거점 등에 수소충전소를 본격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이 경우 수소충전소는 오는 2022년에는 310개로 늘어날 전망이다.

신도시 등을 대상으로 수소 에너지 기반 시범도시를 연내 3곳 내외 선정하기로 하는 등 수소에너지 기반도 확대하기로 했다.

스마트시티는 세종·부산 국가시범 도시의 부지 조성에 착수하고,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공모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챌린지사업을 도입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내년 자율차 레벨3 상용화에 대비해 제도 기반을 마련하고 10월 세종시에서 자율주행 버스를 시범 운행하고, 드론 운영 노하우를 상용화하고자 드론 실증도시도 선정해 미세먼지 측정 등 드론의 활용모델을 발굴한다는 입장이다.

스마트 건설기술 활성화를 위해서는 스마트 턴키사업을 도입하고, 도시재생 뉴딜 사업구역에 제로에너지 마을을 조성하는 등 공공주도로 제로 에너지건축을 확산시키겠다는 계획도 함께 제시했다.

국토부는 ICT·공유경제 발달, 여가 활성화 등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교통 및 물류 신산업도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주목한 관련 신산업은 택배서비스, 자동차 튜닝, ICT와 결합한 교통 등이다. 특히, 전자상거래 활성화에 따라 급성장하는 택배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생활물류서비스법을 제정하고, 신규 차량 허가 등 규제 완화, 시설투자 지원 등 서비스 개선 등을 병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항공산업의 건실한 성장을 위해 시장질서 교란·소비자피해 유발 등의 경영윤리가 미흡한 항공사에 대해서는 1년~2년간 신규 운수권 배분을 제한하는 방식 등을 통해서 경영문화도 개선한다는 입장이다.

출처 : 연합인포맥스(http://news.einfomax.co.kr)
이전글▲ 경찰, 사고 잦은 고속도로에 드론, 암행순찰차 집중 배치 2019-03-11
다음글▼ 국토부, 드론 실증도시 계획 발표 2019-03-07
닫기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서
무료상담 신청

무료상담 신청

  • - -

개인정보 수집 내용
수집항목 수집목적 보유기간
연락처 고객전화 상담 상담완료시까지
※ 동의 거부시 상담 예약 불가